'아일란 쿠르디'

세 살 배기 시리아 난민 아기의 사진은 전세계 사람들에게 경종을 울리고 있다. 나조차도 큰 관심을 두지 못했던 터에 한 장의 사진 속에 아기 모습은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사실 별 관심이 없었다고 고백한다. 시리아의 내전이 일어나고 수많은 사람들의 난민의 대열에서 죽어가고 있다는 소식을 간간히 들으면서도 특별한 관심을 두지 않았던 것에 대해 갑작스레 미안해지고 있다. 그동안 IS단체의 잔혹한 행위들에 대해서만 알고 있었고 그들만의 종교전쟁으로 인해 시리아가 내전을 치르고 있다는 것만 알았을 뿐 힘없는 시리아 국민들의 삶은 관심이 없었던 것이 못내 미안해지고 있는 것이다. 아마도 세 살 아기의 사진으로 인해 전세계 많은 사람들이 나처럼 시리아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었을 것이고 유럽 각국에서 난민에 대한 입장이 바뀌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물론 착각일 지도 모르지만...

도덕 수업을 하면서 '아일란 쿠르디'에 대해서 물었다. 아는 아이들이 아무도 없었다. 집에서 뉴스를 안본다고 하는 아이, 신문도 안본다는 아이, 컴퓨터도 안 한다는 아이 등 다양한 핑계가 들려왔다. 아이의 잘못은 아니다. 사회의 현상에 대해 아무 관심을 가지지 않으려 하는 어른들 탓이리라. 아니, 관심을 갖지 못하게 만드는 이 나라 언론의 잘못이 더 크리라.  관련한 뉴스를 보여주었다. 그리고 그 한 장의 사진을 보여주었다.

 

 [출처] 아가야 일어나라 _ 박노해 / 시리아 난민 세살배기 아일란 쿠르디를 애도하며

 

2011년부터 시리아라는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는 내전의 참담함이 담긴 신문기사를 함께 찾아 보고 전쟁을 피해 나라를 떠나고 있는 시리아 난민들의 이동경로를 살펴보며 이 난민들이 죽음을 각오하면서까지 그 머나먼 길을 떠나야하는 이유를 함께 살펴보았다.  그리고 생각해보았다. 전쟁으로 인해 시리아에서 발견할 수 있는 참혹한 광경들을 함께 보고 난 후, 남과 북으로 갈라진 우리 나라에 전쟁이 일어난다면 나와 내 가족에게 어떤 일이 생길 지 예상해보라 했다.

분단된 지 60여 년이 넘은 우리 나라에 대해서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평화가 중요한 이유. 남과 북이 하나가 되어야하는 이유. 그리고 하나가 되기 위해 어떻게 해야하는 지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남과 북이 평화롭게 통일을 했을 때 대한 민국의 미래는 어찌 될까를 전망해보기도 했다.

정치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권력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전쟁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사람이 우선인 세상이어야 하지 않나?

우리는 민주주의 국가에 살고 있다. 유럽의 여러 나라들 중에서 민주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국가들도 많다. 그런데 시리아 난민에 대해서 포용하지 못하는 것일까? 왜 위험을 무릅쓰고 탈출하고 있는 애꿎은 시리아 국민들에게 떠돌다 죽음에 이를 수도 있는 상황을 돕지 못하는 것일까? 나는 저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사진 한 장으로 인해 쓸데없는 연민을 품는 것으로만 끝나진 않을까? 아일란 쿠르디의 죽음을 잊지 않기 위해 그저 끄적거려 본다.

세월호 희생자들과 함께 저 힘없는 어린 영혼의 한을 풀어줄 방법이 정녕 없는 것일까?

'교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볼수록 괜찮은 아이들  (1) 2015.10.15
나쁜 선생님  (2) 2015.09.26
아일란 쿠르디를 기억하기 위해  (2) 2015.09.07
백년 전 우리는...  (4) 2015.09.03
아이들 일기로 마음나누기  (2) 2015.08.26
부모가 아이의 삶을 마음대로?  (2) 2015.08.25
Posted by 좌충우돌 양돌이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교육 2015.09.07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사진 차마 자세히 쳐다 볼 수가 없습니다.
    종교란 무엇이며 문화니 국가니 민족이니 그런게 다 무엇입니다.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자는 게 종교요, 국가요, 문화라는 건데...이 어린이 죽음 앞에 모든게 위선이요 , 거짓임이 드러났습니다. 참담한 심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