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9.25 걸림돌 제거? 아님 회피? (2)
  2. 2015.09.22 나는 전교조 조합원이다 (2)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전교조! 내게 어떤 의미일까?'

책을 읽다가 문든 내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졌다. '전교조가 내게 어떤 의미지?'

 

1989년 대학졸업 후 발령대기중이었다. 이곳저곳 돈벌이하러 떠돌다가 돌아온 고향에서 대학선배들을 만나게 되었고 우리 옆집에서 하숙하는 교사들 몇몇이 모여서 뭔가를 한다고 당시 정보과 형사이던 아버지께서 일러주셨다. 그 교사들에게 배우고 있던 동생들의 말에 의하면 '참 좋은 선생님들'이라고 했다. 그 무렵 유일한 한글신문이요, 진보신문이었던 한겨레신문을 통해서 세상에 대한 눈을 조금 뜨는 정도에 불과했던 나는 옆집 교사들이 무엇을 하는지 궁금했다. 그러던 중 대학선배를 논산의 전교조사무실에서 만나게 되었고 그렇게 전교조를 알게 된 지 얼마 안되었을 즈음 전교조에 대한 칼날이 휘둘러졌다. 길에서 우연히 만난 고등학교 은사님께서 "사대생들 발령 안내는 건 전교조때문이야."라는 말도 안되는 소리를 쏟아놓기도 했다. 그렇게 전교조를 알게 되었고 그 때 만난 대학선배는 내 인생의 반쪽이 되었다.

1990년 결혼해서 남편을 따라 태안의 작은 중학교 부근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했다. 비공식적인 태안지회장을 했던 남편이 1991년 학부모들로부터 봉변을 당하게 되었던 사건이 있었다. 그 당시 전교조를 탈퇴하지 않고 현장에서 활동하던 활동가들을 퇴출시키기 위해 학부모들을 부추겨 빨갱이로 몰았던 사건이 경기도와 충청남도에서 벌어진 것이다. 경기도에서는 초등학교 여교사 혼자 당해서 심적 피해가 컸다고 들었고 충남에서는 남편과 동료 등 5명이 피해를 경험했다. 남편은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쌀도 팔아다주고 집에 데려와서 공부도 시켜주어 학부모들의 질타를 받을 일이 전혀 없었음에도 그런 일이 발생하니 참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백일이 갓 지난 아이를 업고 학부모들앞에 겁없이 섰다. 도대체 내 남편이 무슨 잘못을 했기에 이렇게 한꺼번에 몰려와서 완력을 쓰느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학생들에게 통일을 이야기하고 풍물을 가르치는 교사는 빨갱이란다.(지금도 빨갱이라면 다 통하는 세상이니 별반 다를게 없지만) 그 당시에도 그렇게 몰려왔던 사람들 중에 학부모가 아닌 사람들이 있었다. 어쨌든 어이없어하는 나를 남편은 그 자리에서 데리고 나와 집에 가있으란다. 그리고는 며칠 후 남편의 생일에 징계처분통지서를 받았다. 타군전출명령서와 함께....물론 동료 5명도 똑같이 처분을 받고 뿔뿔이 흩어졌다. 인터넷을 검색해 당시 사건일지을 찾을 수 있었고 그 사건을 알고 있는 분의 블로그가 있어 반가웠다. 

내가 경험했던 전교조는 항상 탄압받는 전교조였다. 그러나 그렇게 탄압받는 전교조임을 알면서도 조합원으로 살아가는 이유는 전교조가 잘못된 길을 걷고 있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고 전교조가 있었기에 지금의 교육현장이 좀 더 나아졌으며 교사들의 자유로운 교육실천이 이뤄진 것이라 믿는다. 전교조가 교육현장을 깨끗하고 민주적으로 바꾸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1989년 당시 문교부(지금은 교육부)가 긍정적으로 드러내 준 것이 '전교조 교사 식별법'에 대한 공문이다.

가끔 주변에서 묻는다." PD계열이냐 아님, NL계열이냐?" 진보라 불리우는 사람들이 노동운동 중심의 PD와 통일운동 중심의 NL로 구분되어진다고 하는데 난 사실 그렇게까지 깊은 사고를 하지 않는다. 저렇게 구분하는 것조차도 분명한 지 모르겠다. 전교조에서는 PD계열인 '교찾사'진영과 NL계열인 '참실련'진영으로 나뉜다고 하는데 그것 또한 잘 모르겠다. 누가 PD계열이고 누가 NL계열인지 관심도 없다. 난 어느 한 쪽에 깊이 빠지는 것은 싫어한다. 그저 교육현장의 건강한 삶을 위해서 전교조운동에 발을 담갔을 뿐이다. 교사로서의 삶을 살면서 허투루 살지 않기 위해 전교조에 참여한 것이고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되면 징계를 각오하더라도 적극 참여하나 굳이 내가 아니어도 될 일이라면 참여하지 않는다.

1999년 전교조 합법화 이후 전교조는 쇠락의 길을 걷고 있다고 보는 견해들이 많다. 그래서 요즘 주변에서 많은 조합원들이 전교조 조합원으로서의 정체성을 잃고 전교조에 남아야할 것이냐 아님 새로운 단체를 만들어야 할 것이냐 고민하고 있는 모습을 본다. 나 역시 그런 생각이 들 때가 많다. 국민들의 신뢰는 뒤로 하더라도 교사들로부터의 신뢰를 얻지 못하는 늙은 전교조가 되어있기 때문이다. 시대가 바뀌었는데 전교조의 방향은 바뀌지 못한 채 선배교사들이 이루어놓은 교육 운동마저 퇴색시키고 있는 모양새이다. 혁신을 이야기하면서 전교조 자신의 혁신은 못하고 있다는 혹평도 듣고 있다.

언젠가 학교비정규직이었던 선생님이 내게 커피와 함께 쪽지를 건네주었다. 그래서 난 여전히 전교조 조합원으로 남을 것이다. 지금도 단지 전교조 조합원이라는 이유로 나를 경계하는 사람도 있지만 나를 믿고 응원하는 사람도 있으니 나 자신을 더욱 단단히 단련하기 위해서...

 

 

Posted by 좌충우돌 양돌이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교육 2015.09.22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독을 했습니다.
    우리가 가는길.... 그것이 옳은 길인데 어쩌겠습니까?
    정도니까 가야겠지요. 아무리 앞에 장애물이 있더라도.... 저는 전교조가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세상이 알때까지 죽지 않고 살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선생님 힘내시고요.
    남편의 오마이뉴스 글 남의 얘기 같지 ㅇ낳습니다. 귀한 자료 잘 간직하셔야겠습니다.

    • 좌충우돌 양돌이쌤 2015.09.22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때의 일을 떠올리면 참교육의 댓가가 그렇게 혹독해야하는지 의구심마저 들었습니다. 해직을 각오했을 정도였죠. 그 때의 동지들은 뿔뿔이 흩어졌어도 여전히 열심히 살고있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