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9.26 나쁜 선생님 (2)
  2. 2015.09.06 초등교과서 한자병기, 연기가 아닌 폐기가 답 (1)

나쁜 선생님

교단일기 2015.09.26 19:00

학교 출근하자마자 그날의 시간표를 붙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아이들이 하고 싶은 수업이 있고 하기 싫은 수업이 있다. 그런데 내 마음대로 정한 시간표. '아이들만의 시간표를 정하게 해볼까?'이내 고개를 절래절래 흔든다. 아이들끼리 시간표를 정해보라하면 체육수업으로만 도배를 한다. 이전부터 자율적으로 뭔가를 해본 경험이 없기 때문이다. 또한 다른 교과들을 통해 수업의 재미를 못 느끼기 때문이다.

나쁜 선생님이다.

한 아이가 등교길에 학교버스 기다리는 곳에서 만난 꽃으로 꽃다발을 만들어왔다. 고마리 꽃이다. 참 예쁜 이 꽃을 가지고 수업을 연결할 수 있음 정말 좋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즉흥적인 수업방법이 익숙치 않아 생각만으로 그쳐버렸다.

(고마리꽃다발)

'어떻게 하면 아이들에게 즐거운 수업일까?''어떻게 하면 배움이 일어나는 수업일까?'항상 고민하지만 교과서를 벗어나기가 참 어렵다. 교과서를 안하면 정말 안될 것 같은 두려움이 내게도 있기 때문이다. 초등 교사로 교단에 서기 전 교육을 받을 때도, 교사가 되어 공개수업을 할 때도, 수업명인이라고 알려진 교사의 수업을 볼 때도 교과서의 지식에 한정된 내용들이었다. 기계적인 훈련에 의해 손을 들고, 박수치고 그리고 제한된 시간내에 수업지도안에 기재된 내용들이 진행되는 수업들만 보아왔다. 정말 잘하는 수업은 아이들이 적극 참여하여 아이들이 만들어 나가는 수업일텐데 그런 수업을 보지 못했다. 그렇다면 나만의 수업이라도 그렇게 만들어야 하는데 그동안 그렇지 못했다.

내가 아이들에게 가르쳐주고 싶었던 것은 아이들의 재잘거림을 자연스럽게 글로 표현하게 하는 글쓰기였다. 

나들이수업을 나가서 보고 듣고 느낀 것을 낱말로 써보고 친구들과 함께 공동의 시로 표현해보자했는데 아이들은 난감해한다. 뭔가 멋진 말로 교과서에서 보았던 시처럼 쓰고 싶은 까닭이리라. 편하게 쓰라고 말하는 것은 그저 나의 말일 뿐이고 아이들은 시를 쓴다는 것 자체가 무게감있게 들려오는 가보다. 그러니 조금씩 기다려주는 것 또한 내가 할 일이겠지.

혁신학교의 열풍이 불게 되면서 작은 학교들에서 이루어지는 파격적인 교육활동들을 만나게 되었다. 가르치려고만 생각했던 나의 잘못을 뒤늦게 깨닫게 되었다. 교사가 모든 것을 가르쳐야하는 것으로 착각한 것이다. 아이들을 가르침을 받는 대상으로만 생각했던 것이 착각이었다. 그러면서 나의 수업을 조금씩 바꿔나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여전히 나의 수업에 불만스럽고 아이들에게 즐거운 수업을 주지 못해 괴롭지만... 놀이가 배움이라고 생각하면서도 놀이가 놀이로 끝나버리는 아쉬움이 남는 것도 이미 고정관념이 되어버린 나만의 기준때문이리라.

살아있는 수업, 아이들의 웃음이 묻어나는 수업, 아이들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수업이란 ?


할 수 있는데 하지 않으려는 아이, 지나가는 개미 한마리에도 관심을 보이느라 공부에 집중할 수 없는 아이, 그림을 아주 잘 그리는데 자신감이 없어하는 아이, 글쓰기를 좋아하지만 자신의 생각을 풀어내기 어려워하는 아이, 또래 친구들보다 지적 능력이 낮아 행동의 제어가 잘 안되는 아이, 엄마의 공부스트레스때문에 모범생인 듯 보이지만 친구들 괴롭히는데 앞장 서는 아이, 주말에 친구들과 놀고 싶은데 엄마가 봉사단체에 매주 데리고 다녀 정서적으로 힘들어 하는 아이, 내게 말할 땐 한없이 예쁜데 친구들에게 거친 말을 해서 자주 다투는 아이 등 다양한 아이들과 하루하루 생활을 해나가면서 살아있는 수업을 통한 알콩달콩 행복한 학급운영을 하고 싶은데 여전히 헤매고 있는 중이다. 아직도 나쁜 선생님이다.

우리 아이들이 좋아하는 수요일 밴드의 '나쁜 선생님' 들으면서...

http:// 

 

'교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부모와 함께하는 교육  (2) 2015.10.22
볼수록 괜찮은 아이들  (1) 2015.10.15
나쁜 선생님  (2) 2015.09.26
아일란 쿠르디를 기억하기 위해  (2) 2015.09.07
백년 전 우리는...  (4) 2015.09.03
아이들 일기로 마음나누기  (2) 2015.08.26
Posted by 좌충우돌 양돌이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백순주 2015.09.27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쁜선생님이라며 고뇌하는 선생님께 응원을 보냅니다.
    나쁜 엄마라 말합니다. 생선가시를 발라 주지 않습니다. 원하는 과자나 음료수도 먹이지 않습니다. 티비도 켜지 못하게 합니다.
    더 많이 생각하고 더 많이 심심해야 자기 스스로 할 일을 찾을거라 생각하며 제 일만 하는 나쁜 엄마입니다.저는.

  2. 참교육 2015.09.27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의 글을 보면 참 부끄럽습니다.
    저는 정년퇴임을하면서까지 그 교과서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마쳤습니다.
    "교과서를 가르치는 게 교사"라는....
    교과서 없는 수업.. 많은 장애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가장 큰 벽이 수능이라는 벽... 다음이 교사의 철학과 자율성... 등등
    교과서에 익숙한 교사들은 수업을 할 수 없는 멘붕상태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교육개혁은 넘고 넘어야 할 큰 산입니다. 그 큰 산을 넘으시려고 시도하시는 선생님의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9월 4일, 교육부는 초등학교 교과서에 한자병기하기로 했던 계획을 일 년 뒤로 연기했단다.

하지만 현장의 목소리는 일년 뒤로의 연기가 아니라 계획자체를 폐기해야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내년까지 일 년 동안 초등교과서에 한자병기할 근거를 더 많이 찾아내고 결국에는 실행할 목적으로 한자병기 여부를 1년 뒤로 미루는 눈가림을 했음이 분명해 보인다.

2015교육과정을 개정하기로 논의하면서 도대체 누구를 위한 교육과정인지 현장의 교사들은 이해할 수 없었다. 아니, 어찌보면 뻔히 보이는 꼼수라고 생각하는 교사들이 많다. 한자병기 교과서, 소프트웨어교육, 안전생활 등의 추가는 누군가에겐 득이 되도록 누군가의 입김에 의해 이루어지지않고는 아이들의 발달단계에 맞지않는 엉터리같은 교육과정으로 개정할 리가 없다.

아무리 400~500개의 한자로 제한한다해도, 또한 대상학년을 5학년이상으로 조정한다해도 한자사교육의 붐은 막을 수 없다. 한자를 정규교육과정으로 배운 우리 세대나 한자를 선택 과정으로 배운 아들딸 세대나 살면서 한자로 인한 유리한 경험도, 불리한 경험도 없다. 한겨레신문을 읽는다해서 한자어의 의미를 해석하지 못한 경우도 없었다. 한자관련단체들의 한자병기옹호론을 내세우는 이유를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한자병기관련 공청회에 찬성입장으로 참석한 분들의 면면을 보면 과연 그분들이 '아이들입장에서 한자교육을 주장하고 있는걸까?'하는 의구심이 가득하다.

제발 우리 아이들이 그냥 좀 쉬게 놔두면 좋겠다. 한글을 만드신 세종대왕님의 노력을 헛되이 만들지않았음 좋겠다. 한 달 뒤에 다가 올 한글날이 부끄럽지 않았음 좋겠다.

 

나라의 말이 중국과 달라한자와 서로 통하지 아니하니 이런 까닭으로 어리석은 백성이 말하고자 할 바가 있어도 마침내 제 뜻을 능히 펴지 못할 사람이 많다. 내가 이를 위하여 불쌍히 여겨 새로 스물여덟 자를 만드니 사람마다 하여금 쉽게 익혀 날마다 씀에 편안케 하고자 할 따름이니라

- 훈민정음 서문에서 -

Posted by 좌충우돌 양돌이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교육 2015.09.06 0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네요. 한글날 맞춰서 한자병기하겠다는 거군요. 참 머리를 잘도 굴린다.